Mnet 고등래퍼가 첫방을 탔다. 그런데

생각보다 고등래퍼의 이기가 심상치 않다.

고등래퍼는 국내 최초로 고등학교 랩 대항전

이란 타이틀을 걸고, 서울 강동과 경인서부의

지역 대표를 뽑는 방영분이 전파를 탔다.

 

 

쇼미더머니와 언프리티 랩스타의 인기를

뒤이을 것이란 전망이 나올 만큼 1회의

고등래퍼의 청소년들은 거침없었다.

 

 

 

 

또 고등래퍼는 랩 배틀 외에도 10대 청소년들의

이야기를 진솔하게 담는가 하면, 그들의

학교생활을 힙합을 통해 생생하게 보여주고,

대중들에게 조금 더 폭 넓은 인식을 하게

하게 했다는 평가도 받는다.

 

 

 

 

고등래퍼 엠씨로는 정준하와 하하가 맡았고,

스윙스, 양동근, 제시, 기리보이, 딥플로우,

매드클라운등이 멘토로 나와 그들의 모습을

지켜봤다.

 

 

 

서울 강동 지역에서는 한림예고의 김선우와

방재민, 상문고 흑락회 조민욱군이 외모와

다른 반전랩 실력을 보여주며 호평을 받았고,

미국에서 온 루터런고 10학년 조니는 부족한

실력에도 귀여움을 받으며 높은 점수를 받았다.

 

 

한국예고 이지은도 여유넘치는 무대로

육지담 같다는 평을 받기도 했다.

이날 또 김구라 아들인 엠씨그리 MC그리

 김동현의 무대가 펼쳐져 관심을 받았다.

방송에서 본인은 허투루 하는 것이 아니고

진지하게 한다는 것을 알려주고 싶었다며,

선입견을 조금이라도 바꾸고 싶어서 나왔다고,

밝혔다. 김동현의 랩 실력에 네티즌들은

김동현이 그를 욕하던 일반 고딩들 보다

훨씬 실력이 낫다며 칭찬을 하는 글들을 올렸다.

 

 

 

아마 고등래퍼의 이날 방영 분을 타고 가장

핫 이슈가 돼버린 인물은 장용준일 거다.

세인트폴 국제학교 1학년인 장용준은

도전자들에게 가장 큰 인상을 남기는 건

물론이고 진정성을 인정 받기도 했다.

 

 

 

이날 화제의 도저자가 되어버린 장용준은

스윙스가 즉석 캐스팅을 제안해 또 한번의

화제가 된 것이다. 그만큼 이날 엄청난

실력을 보여줬고, 보이스 자체도 타고

났다는 네티즌들의 평도 있었다.

 

 

 

스윙스는 장용준이 제일 잘하고 큰 인상을 줬다며,

혹시 회사 있냐고 물어보며, 나와 얘기 좀 하자며

진지한 태도를 보이며 그를 높게 평가 했다.

또 스윙스는 진짜 그친구 좋다. 멋이 뭔지 안다.

그가 어떤 음악을 좋아하는지 본인도 알고,

분명 크게 될 거라고 확신했다.

 

필자는 고등래퍼를 보며 이날

화제가 된 사람들 뿐만 아니라,

Mnet 고등래퍼에 용기내 출연한 모든

10대들이 혹여나 탈락하여 아픔을 겪더라도,

결코 자신을 잃지말고, 꿈을 향해 한층 더

성숙해 지는 계기로 삼으면 좋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