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역사상 가장 사랑받고, 세계적으로

가장 인기를 끌며 한 획을 그었다고 평가받는

원더걸스의 굿바이 음원 그려줘가 공개되었다.

그러며 팬들과 마지막 인사를 했다.

 

 

원더걸스는 10일 0시 여러 음악 사이트를 통해

신곡이자 마지막 곡인 그려줘를 공개 했는데

참 뭔가 마음이 뭉클하다. 특히 이날은

2007년 2월 10일 mbc 쇼 음악중심에서

아이러니로 처음 데뷔한지 10년만이라

더욱 그려줘라는 앨범에 의미가 더해진다.

 

 

그려줘는 원더걸스 멤버 예은과 유빈이 함께

작사하고, 예은 유빈이 공동 작곡한 곡이라 한다.

 

 

홍지상씨와도 함께 작곡하여 더욱

감성 넘치는 곡이 되었다.

 

 

원더걸스가 마지막으로 한결같은 마음으로

곁을 지켜주고 사랑해줬던 팬들에 대한

고마운 마음으로 그려줘를 작곡 했다고

얼마나 큰 고마움과 의미가 담겨 있지

않나 싶다.

 

 

 

'그려줘' 가사

"벌써 너를 처음 본 계절이 여기 다시 새하얀 캔버스 위에 서로의 모든 걸 가득 채우던 그때의 우릴 꺼내와 내게 그토록 서로를 원했던 따스했던 봄을 그려줘 어리고 순수했던 날 가끔이라도 좋아 나를 감싸주던 손으로 그려줘 그리고 아주 조금은 나를 그리워해줘 오 난 매일 그려 수백 개의 널, 수많은 그림 속에 담긴 너와 내 story 그 순간들 잊지 않고 기억해 우리 둘이서 물들인 색챈 진해져만 가 흐려지지 않을 거야 절대 light and shade, Cause I'll paint us everyday 아직도 선해 날 위해 부르던 노래 목소린 아득해 추억은 가득해 아름답게 작품에 그려줘 in your 아틀리에.. 매일 난 아직도 그려 널 매일 난 아직도 널.."

 

 

앞으로 각자의 활동을 통해 계속해서

원더걸스의 멤버들을 보게 될 수 있기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